배너 닫기
경남교사노동조합가입
기부금영수증발행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주요행사
맨위로

강제성은 없었다! 고영욱 전자발찌 차게될까

성추행혐의 고영욱..

등록일 2014년06월19일 14시56분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27일 서울서부지법 결심공판에서 고영욱은"피해자가 어린 친구인지 몰랐다"고 발뺌을 했다.
어린아이라고 볼수없는 화장과 옷차림으로 자기를 18살이라고 하니 그대로 성인인줄 착각했다는것이다.

변호인은  "상황이 이러니 그대로 믿을 수밖에 없고, 결국 상대방의 나이를 인식하지 못한 채 만난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리고 지난번과 마찬가지로 "범죄 행위를 한 적이 없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황석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학교소식 교육의눈 기획/연재

UCC 뉴스

포토뉴스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